"뒤"또는 "언더"라는 어두운 수식어를 가지고 있던 스트릿댄스가 최근 많은 관심이 쏟아졌음에도 불구하고  

조명받지 못했던 많은 댄서들이 용기와 자부심을 가지고 거듭해서 성장해가며 그동안 쌓아온 것을 발판 삼아 나아갈 수 있는 공간으로서, 

계속해서 쌓아온 노력이 뻗어 나와 멋지고 화려한 날개를 펼쳐 더 넓은 세상에서 날갯짓을 하려 하는 댄서들을 단단히 받쳐줄 수 있는 공간이다. 


"뒤"또는 "언더"라는 어두운 수식어를 가지고 있던 스트릿댄스가 

최근 많은 관심이 쏟아졌음에도 불구하고 조명받지 못했던 많은 

댄서들이 용기와 자부심을 가지고 거듭해서 성장해가며 그동안 

쌓아온 것을 발판 삼아 나아갈 수 있는 공간으로서, 계속해서 

쌓아온 노력이 뻗어 나와 멋지고 화려한 날개를 펼쳐 더 넓은 세상에서 날갯짓을 하려 하는 댄서들을 단단히 받쳐줄 수 있는 공간이다. 


이지수 LEE JI SU

Email ljs3244@naver.com